이 글에는 세 명의 건축가가 등장합니다.

첫째는, 에곤 아이어만 Egon Eiermann 입니다. 독일의 전후 모더니즘 건축가로 제가 살고있는 슈투트가르트의 IBM 본사 건물을 설계했어요. 더 유명한 건물로는 베를린에 카이저빌헬름교회가 있습니다. 오래된 성당 바로 옆에 유리블록으로 된 육각형 타워형 건물이 있는거요. 빛이 통과해 들어오면서 파랗게 된 유리블록 배경에 예수님 상이 있는 실내 사진, 그거요.
에곤 아이어만은 동시에 가구디자인으로도 유명합니다. 2차 세계대전 이후에 독일에서 처음으로 시리즈로 가구를 만들기 시작한 사람이에요. 가구 또한 그의 건축 못지않게 단순하고, 기하학적이면서도, 기능적이죠. (건축가 O.M. 웅거스의 선생님이었기도 합니다.)

둘째는, 제 남편입니다. 새로 임대한 사무실에 에곤 아이어만의 책상과 의자를 들여놓고 싶어하죠. 책상은 쉐어오피스의 주인이 가져다주기로 하고, 의자를 고릅니다. 공략하는 모델은 S 197 R 입니다. 엉덩이 쿠션도 없고, 팔걸이도 없습니다만 가격은 뭐가 좀 있네요.
다른 의자들은 썩 눈에 들어오지 않나봅니다. 결국 중고거래사이트에서 괜찮은걸 하나 찾아 의자를 보러가기로 합니다.

셋째는, 의자 주인 할아버지입니다. 의자를 찾아 간 집은 꽤 좋은 동네에 있었습니다. 집에 들어가자 여러 건축적인 디테일들이 보입니다. 좀 아는체를 하니 주인 할아버지가 자기가 직접 지었다고 합니다. 할아버지 개인 서재 겸 작업실도 집 안에 있습니다.
의자는 자기 아들을 위해 샀던건데, 얼마 지나지 않아 다른 나라로 일하러 갔다고 했습니다. 할아버지 건축가의 응원과 함께 의자를 업어옵니다. 뭔가 지혜를 전달받는 느낌적인 느낌도 듭니다.

비어있던 공간에 책상과 의자가 들어오니, 자리가 벌써 그럴듯 해 보입니다. 혹은 그런 뿌듯한 마음이거나요.

토요일에서 일요일로 넘어가는 밤 꼬박을 끙끙 앓았다. 몸이 으슬으슬 아파 열을 재보니 39도다. 어제 처방받은 약은 기침 가래, 코감기 약 뿐이라 몸살약이 없는데... 남편이 부랴부랴 어디선가 소염진통제를 찾아준다.

출근 후 한 달이 지나고 맞은 주말을, 나는 이렇게 앓으며 보냈다. 기특하게도 딸은 엄마가 아프다 하니 많이 찾거나 보채지 않는다. 덕분에 뜨문뜨문 낮잠으로 체력을 보충했다. 사실은 주중엔 멀쩡하고 주말이 되니 아프기 시작한건 아니다. 이번 주 시작인 월요일부터 컨디션이 좋지 않았다. 가벼운 감기기운이 있어 종합감기약 이틀 정도 먹으면 낫겠거니 생각했었다. 그런데 웬 걸, 콧물이 점점 심해지고 기침도 하기 시작하더니 간 것 같던 몸살이 다시 왔다. 일주일 내내 없는 체력 갉아먹으며 병원균과 싸우다가 주말이 되자, 땡땡땡. 감기 바이러스, 승!

금요일 아침에는 도저히 안되겠어서 일어나자마자 영양제를 입에 털어넣었는데, 그게 또 체했네. 물과 약을 다 토했다. 오늘은 나 진짜 회사 못간다, 남편에게 선언하고 그대로 침대에 누워 잤다. 한 시간쯤 잤을까. 일어나보니 남편과 아이는 둘이서 출근과 등원준비를 거의 마친 상태. 한 잠 자니까 그래도 움직일 수는 있겠어서 꾸역꾸역 출근을 했다.


독일 회사도 병가가 있다. 그리고 쓰기는 생각보다 어렵지 않다. 의사한테서 소견서를 받으면 의사가 써 준 만큼 쉴 수 있다. 소견서를 회사에 제출하면 의료보험회사가 아파서 출근하지 못 한 날들의 임금의 반을 지원한다. 하루 정도 쉬면 괜찮아질 것 같을 땐 소견서 없이 회사에 얘기하면 병가로 인정 해 준다. (물론 일 수 제한은 있다.)

그런데 왜 나는 미련하게 병가를 쓰지 않는가!


아프던 중, 수요일 저녁 여섯시에 미팅이 있었다. 회사에 들어가 처음 참여한 프로젝트의 건축주와 같이 하는 미팅이었다. 저녁 여섯시에 잡혔는지라 팀장이 물어봤다. 참석 할 수 있냐고. (참 쿨한 회사다) 나는 그렇다고 대답하고는, 대신 오후에 잠깐 나갔다 오겠다고 했다. 세 시간 정도. 그랬더니 어딜가냐, 왜 가냐,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그러라고 한다. (회사 하나는 잘 뒀다)

같이 프로젝트를 준비 한 동료에게도 이 사실을 알렸다. 오후 세시에 갔다가 다섯시 쯤 오겠다고 했더니, 어차피 건축주들은 늦는다며 다섯시 반까지만 와도 괜찮단다. 세 시 전에 미팅 준비를 같이 끝내기로 했지만, 설계일이 어디 두부썰듯 깔끔하게 털고 일어날 수 있는 일이던가. 동료가 자기 맡은 일이 좀 더 걸리니 내가 준비할 수 있는것만 해 놓고 다녀오란다.

그리고 나는 아이 어린이집에 갔다. 전날 저녁 늦게까지 남편이랑 만든 등을 들고. 가을 등 축제를 하는 날 이기 때문이었다. 엄마랑 보내는 시간이 적어져서 그런가, 처음 어린이집 등원할 때도 그런 적이 없었는데. 요 며칠 아침마다 어린이집 앞에서 안들어간다고 엉엉 울면서 영화를 찍는다. 그렇게 우는 채로 선생님에게 안겨 들어가는 모습으로 안녕해서, 저녁 밥 먹기 전에 얼굴을 보니 마음이 짠했다. 그런 엄마가 오늘은 어린이집에 오다니! 아이 반으로 들어가니 그 마음 가득한 얼굴을 하고는 나에게 달려와 안긴다.

같이 노래 부르고, 부모들이 싸온 음식을 먹고, 밖에 나가 등을 들고 한바퀴 돈다. 얼마 같이 놀지도 않았는데 엄마가 다시 일하러 간다고 한다. 남편은 울기 시작하는 아이의 정신을 트램폴린으로 돌리고, 나는 다시 회사로 가는 버스를 탄다.


이렇게 내가 필요한 시간은 시간대로 챙기고, 지난주에는 아이가 아파서 이미 하루 출근을 안했는데, 아파서 못가겠다고 또 얘기 할 염치가 없었다. 아픈데, 아프다고 얘기 할 수가 없어ㅠ

그런 몸 상태로 출근을 하니, 하루 종일 두통과 콧물과 기침과 싸우느라 업무에 집중을 할 수가 없다. 코 풀러 화장실 가랴, 마실 물 끓이러 갔다오랴. 그래도 주말이 지나니 체력의 한 65프로 정도는 회복이 된 것 같다. 이제 뇌에 보낼 에너지가 좀 생긴 느낌이다.

남편이 제일먼저 한 일은 작업 할 장소를 구하는 것이었습니다. 아직 회사에서 50%로 일을 하고있는지라 정식으로 개인 일을 시작할 수는 없지만, 작업실에서 찬찬히 준비를 하겠다는 계획입니다.

인터넷으로 공고을 보고, 한 일이주 자전거로 여기저기 다녀보더니 맘에 드는 곳이 있다며 저에게 사진을 보여줬습니다. 처음 저의 반응은 ‘으응... 그래, 좋네’ 였구요. 붉은색 테라코타 바닥과 하얀색 벽을 가진 오래된 건물 땅층에 자리한 사무실은 텅 비어있었습니다. 새로 시작하는 쉐어오피스라 합니다.

주인과 얘기를 해 봤는데, 자기와 생각이 비슷하다고 좋아합니다. 모두가 똑같은 책상과 의자를 가진 쉐어오피스가 아니라 들어오는 사람의 취향이 모여 완성되는 작업실을 지향한다고 합니다. 그 취향 중 하나가 남편의 것이 되는거구요. 총 다섯개의 책상 중 하나를 임대하는건데, 훗 날 자기가 그 다섯개의 책상 모두를 쓰는 (큰) 사무실이 되는 꿈도 얘기합니다. 부엌 겸 식당방은 거실처럼 안락하게 꾸밀 계획이라고도 합니다.

남편은 달떠있습니다. 이렇게 맘에드는 장소가 흔히 나타나는 것도 아니고, 매일 올 수 있는 개인 작업실이 있으면 독립 건축가가 되는 준비도 차근차근 할 수 있을 거라구요. 그 부분은 동의하지만, 뭔가 보여줘야 한다는 마음이 좀 앞선건 아닌가 하는 염려도 듭니다. 하지만 첫 시작을 지지하는 마음으로 결재(!)를 내렸습니다.

남편은 이제 개인 작업실이 생겼습니다!

작업실은 아이의 어린이집과 제 회사 중간에 위치합니다. 주거지역이지만 교차로에 있어 왕래가 제법 있는 길가입니다. 건너편엔 다른 건축사무소와, 광고회사도 이미 자리하고 있구요. 매력적인건, 남편 책상 바로 옆에 방 높이만한 큰 창이 있다는겁니다. 책상에 앉으면 대각선으로 가을이 폴폴 느껴지는 나무들 뒤로 교회 지붕이 살짝 보여요.

아직 책상도 의자도 없는 사무실입니다만, 누가 만들어 놓은 곳이 아닌 스스로 만들어간다는게, 어찌보면 지극히 건축가스러운(!) 방법인 것 같기도 합니다.

  1. 도이치아재 2018.11.06 21:59 신고

    두분 모두 정말 대단하신것 같아요. 언어가 다른 곳에서 건축을 하고 계신것도 그렇고, 육아와 동시에 석사라니... ㅎㅎㅎ 정말 정말 응원합니다! 혹시 1인 사무실임에도...오픈닝 행사....(?) 비슷한게 있다면 불러주세요~!

    • 엄마건축가 2018.11.06 22:35 신고

      그렇게 봐주시니 감사해요 ㅎ 여기 처음 와서 독일어가 너무 어려워 대학원이고 뭐고 때려치고 전업주부 하겠다고 선언도 했었는데, 시간이 약이긴 한가봐요 ㅎ 오프닝파티 생각 안 해 봤는데 재밌을 것 같아요 ㅎ 빈 수레가 될 까 염려도 되고 ㅎㅎ 하게되면 블로그 통해 알릴게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