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말 오랫만의 포스팅이에요. 그동안 남편의 사무실 개업 템포도 살짝 느려져 있었습니다. 11월은 자잘한 일 처리하다 지나가고, 12월은 지금까지 있던 회사 일을 정리하고 마무리 하느라 지나갔어요. 12월 20일부터 새 해 첫째 주 까지는 가족들과 휴가를 보내는 여기 문화도 속도를 늦추는데 한 몫 했구요.

오늘은 앞서 언급한 '자잘한 일' 가운데 하나인, 잡센터Arbeitsagentur에서 지원금Zuschuss 받기를 개략적으로 적어볼까 해요.

남편은, 본인이 원하는 프로젝트를 하기 위해 저의 잔소리로부터 자유로워지는게 중요하다고 생각했어요. 저의 잔소리는 금전적인 부담감에서 대부분 기인 할 테기에, 정부에서 지원금을 받을 수 있는지를 알아봅니다. 처음에 목표로 했던건 창업지원금Zuschuss für die Selbstständigkeit이었어요. 잡센터에 가서 개인적인 이유로 창업을 하고싶고, 지원금을 받고싶다고 얘기했어요. 그랬더니 첫 상담을 잡아줬습니다. 첫 상담은 약간 어이없게 마무리 됐는데, 결론적으로는 1)창업지원금을 받으려면 실업급여Arbeitslosengeld 신청을 먼저 해야한다 2)나는 실업급여 담당이니 창업지원금 담당하는 사람과의 상담을 다시 잡아주겠다 였어요. 인터넷으로 실업자 등록을 하고 두번 째 상담을 받습니다.

창업지원금 담당자의 말은 이렇습니다. 지금 독일(혹은 여기 슈투트가르트)의 건축경기가 호황이다. 이 말인 즉, 취업이 정말 어려워 차선으로 창업을 선택하는게 아니기 때문에 지원금을 받기가 어려울 것이다. 지원금 신청도 신청을 한다고 모두가 받는것도 아니다. 실업인 상태로 최소 3개월동안 구직을 열심히 했는데도 취직이 안됐을 경우에 신청 가능하고, 실제로 5개월정도 구직을 권장한다. 사실 가만히 생각해보면 당연한 말인데, 지원금에 대한 사전조사 없이 막연히 받을거라고 생각했던 남편은 충격이 컸었어요. 상담이 끝나고 점심시간에 제 회사에 찾아와 손을 잡고 못받게 됐다고, 눈 꼬리를 한 껏 내리며 얘기했거든요.

그래서 또 며칠은 희망을 접고 있었는데, 남편이 실업급여 대기시간을 줄일 방법이 있다고 얘기했어요. 남편은 전 회사에서 제 발로 나왔기 때문에 퇴직 후 6개월이 지나야 실업급여를 받을 수 있어요. 해고를 당하는 등 본인의 의지로 퇴사한게 아니면 바로 받을 수 있구요. 위에서 언급한 '5개월 후 창업지원금 신청 가능'도 이 맥락에서 나온 기간입니다. 실업급여 대신 창업지원금으로 대체해서 받을래? 인거죠. 창업지원금이 실업급여보다는 적다고 하니, 정부 입장에서는 이득이라서 그런가봐요. 어쨌든, 그 방법이라는건 '육아 때문에 일을 그만둘 수 밖에 없었다'고 얘기하는거래요.

처음 잡센터에 갔을 때 육아때문에 퇴직하는거냐고 물어봤었대요. 그 때는 그렇다고 얘기하면 불이익을 받을 것 같아 아니라고 얘기했는데, 사실은 그렇게 얘기하는게 좋았던거에요. 또 한번 잡센터로 가서 사유서를 작성해서 제출했어요. 아내가 학업중에 아이를 낳아 학업과 육아를 병행했고, 졸업후에도 1년 쉬고 이제야 일을 할 수 있게돼서 이번엔 자기가 아이를 주로 양육하기로 했다... 어떻게든 마음을 돌려보려 구구절절하게 적어 냈다고 하더라구요. 그 정성에 감복한건지, 그로부터 며칠 후 내달부터 바로 실업급여를 받을 수 있다는 메일이 도착했어요.

마냥 좋아하기도 잠시, 또 몇일이 지나고 메일이 하나 더 왔어요. 내달 21일까지 그동안 구직활동 한 걸 정리해서 보내라는 일종의 숙제검사 날짜가 떨어진거에요. 글로는 한숨에 읽히지만, 사실 '실업자 등록'부터 '실업급여를 받을 수 있다'는 연락을 받기까지 약 두 달의 시간이 걸렸어요. 그 사이 남편은 잡센터로부터 꽤 많은 편지를 받았습니다. 이러이러한 사무실에 지금 사람이 필요하다는데 지원해보렴이 주 내용이구요.

그리고 지금 그 '내 달'의 3일 째가 지나고 있어요. 이번달에 실업급여를 받을 수 있는지, 지원금 신청이 가능 해 질건지는 아직 확실하지 않아요. 하지만 남편이 미래에 대한 희망만 보고 들떠있는건 아니라는걸 알게돼서 제 마음이 차분해지는건 사실이에요. 

글을 쓸 욕망이 생기지 않았다. 가만 생각해보면 쉼과 내 시간에 대한 간절함만 있었던 것 같다. 퇴근 후 아이를 재우고 옆에 그대로 누워서 소설만 주구장창 보았다.

처음 시작한 책은 해리포터 죽음의 성물. 두 번 연달아 보았다. 마지막 끝판왕을 깨는 부분은 한 번 더 보았다. 그 이후로도 스티그라르손의 밀레니엄시리즈 세 권(이 역시 끝판왕 한 번 더), 기욤 뮈소의 브루클린의 소녀, 피터 스완슨의 죽여 마땅한 사람들, 나영석의 어차피 레이스는 길다(에서 여행기 부분은 빼고), 그리고 새 이북으로 이슬아의 나는 울 때마다 엄마 얼굴이 된다, 종이책으로 독일 교육 두번 째 이야기를 읽었다.

그 와중에 웹툰도 많이 보았다. 루드비코의 들쥐, 운 김한석의 여의주, 정이리이리의 왕 그리고 황제를 새로, 배혜수의 쌍갑포차를 다시 시작했고 아주 재밌었다.

어쩌다보니 병실 침대에서도 읽었고, 남의집 쇼피에서도 읽었고, 양치질을 하면서도 읽었다. 그래도 이불 속에서 딸 아이의 머리카락 냄새를 가끔 맡으며 읽는게 가장 행복했다.

'독일에서 _ > 살아가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작년 말미에는,  (0) 2019.01.03
산은 산이요 물은 물이외다  (0) 2018.09.25
1박2일 첫 독박육아  (0) 2018.09.16
커피와 날씨의 상관관계  (0) 2018.08.15

이 글에는 세 명의 건축가가 등장합니다.

첫째는, 에곤 아이어만 Egon Eiermann 입니다. 독일의 전후 모더니즘 건축가로 제가 살고있는 슈투트가르트의 IBM 본사 건물을 설계했어요. 더 유명한 건물로는 베를린에 카이저빌헬름교회가 있습니다. 오래된 성당 바로 옆에 유리블록으로 된 육각형 타워형 건물이 있는거요. 빛이 통과해 들어오면서 파랗게 된 유리블록 배경에 예수님 상이 있는 실내 사진, 그거요.
에곤 아이어만은 동시에 가구디자인으로도 유명합니다. 2차 세계대전 이후에 독일에서 처음으로 시리즈로 가구를 만들기 시작한 사람이에요. 가구 또한 그의 건축 못지않게 단순하고, 기하학적이면서도, 기능적이죠. (건축가 O.M. 웅거스의 선생님이었기도 합니다.)

둘째는, 제 남편입니다. 새로 임대한 사무실에 에곤 아이어만의 책상과 의자를 들여놓고 싶어하죠. 책상은 쉐어오피스의 주인이 가져다주기로 하고, 의자를 고릅니다. 공략하는 모델은 S 197 R 입니다. 엉덩이 쿠션도 없고, 팔걸이도 없습니다만 가격은 뭐가 좀 있네요.
다른 의자들은 썩 눈에 들어오지 않나봅니다. 결국 중고거래사이트에서 괜찮은걸 하나 찾아 의자를 보러가기로 합니다.

셋째는, 의자 주인 할아버지입니다. 의자를 찾아 간 집은 꽤 좋은 동네에 있었습니다. 집에 들어가자 여러 건축적인 디테일들이 보입니다. 좀 아는체를 하니 주인 할아버지가 자기가 직접 지었다고 합니다. 할아버지 개인 서재 겸 작업실도 집 안에 있습니다.
의자는 자기 아들을 위해 샀던건데, 얼마 지나지 않아 다른 나라로 일하러 갔다고 했습니다. 할아버지 건축가의 응원과 함께 의자를 업어옵니다. 뭔가 지혜를 전달받는 느낌적인 느낌도 듭니다.

비어있던 공간에 책상과 의자가 들어오니, 자리가 벌써 그럴듯 해 보입니다. 혹은 그런 뿌듯한 마음이거나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