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 관계. 요새 딸의 화두다. 아닌가 나의 화두인가.
‘오늘 말로가 나랑 안 놀아줘서 슬펐어.’
‘리니가 나는 자기 친구 아니라고 해서 화났어.’ 등의 말로 오늘 유치원에 대한 평을 한다. 혹은 나에게 그 말이 딸의 기분의 모두인 것 처럼 마음에 돌이 되어 얹힌다.

독일 엄마 커뮤니티에도 어제 같은 재질의 글이 올라왔다. 다섯살 된 여자아이인데, 친구에게 너랑은 이제 안 논다는 말을 듣고와 너무 속상해 한다고. 근데 그 앞에서는 웃으면서 운다고.

독일에서 외국인으로 살면서 생긴 나의 모난 마음들이 딸에게 투사된다. 딸의 마음이 나의 마음이 된다. 여기가 내가 나고 자란 나라라면, 그래서 나도 좀 밝은 머리색과 피부색을 가진다면, 이런 작은 소외는 좀 쿨하게 넘어갈 수 있을까.

아이들이 그런때가 있다고, 그러다 다음날이면 또 같이 어울려 논다고. 그러다 베프가 바뀌기도 하고 한다고. 선배 엄마들이 입을 모아 이야기 한다. 한결같이 그렇게 이야기 하고, 리니도 생일파티에 초대받지 못해 속상해한다고 얘기도 듣고, 심지어 말로도 우리 딸이 오늘 자기랑 안 놀아줬다고 하고.

커뮤니티에 댓글로 여러 대안들이 쏟아져 나왔다.
* 의연하게 대처하기 : 부모가 감정적으로 동요하지 않아야 아이도 크게 생각하지 않는다
* 엄마도 친구 사귀는건 어렵다고 이야기해주기
* 그 친구들은 우리 딸이랑 못 놀아서 아쉽겠네! 하고 역으로 생각해보기. 이 얘기한 아빠, 자존감 최고!
* 나의 나빠진 기분을 바로 표현하기

그리고 생각지 못했던 다른 문제들도 떠올랐다.
* 친하게 지내는 베프가 없다는게 문제가 될 수도 있구나 : 그 반에 베프를 만들지 못해 반을 바꾸는걸 제안했다는 유치원 선생님 이야기가 있었다.

한국이라면 문제도 안된다. 유치원에서는 모두가 친구고, 생일파티에도 반 친구 모두를 초대하니까. 그런데 여기는 만 네살부터 자기 친한 친구 네다섯에게만 초대장을 보낸다. 나름 친구라고 생각했는데 나만 생파 초대장을 못 받는다면... 그건 치유가 가능한 마음의 상처일까. 나같으면 카드가 없는 사물함을 본 그 순간부터 복수의 칼을 갈았을 듯. 언젠가는 맞닥뜨려야 하는 상황이긴 하지만, 네 살은 너무 빠른거 아니야?

네 살 시절을 한국에서 보낸 엄마는, 독일에서 이 시기를 보내는 딸에게 어떤 응원을 해야 할 지. 여전히 좀 막막하다.

'독일에서 _ > 아이 키우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딸아이 친구관계를 엄마가 만들어줄 순 없잖아  (0) 20:10:38
육아 금수저  (0) 2020.03.01
생일의 달 2월  (0) 2020.02.23
낮잠 끊기  (0) 2020.02.17
유치원 오리엔테이션  (0) 2020.01.21
이중언어 아이의 발달 - 35개월  (0) 2020.01.12

재택근무가 한 달에서 두 달로 넘어갈 무렵. 커피를 끊었습니다. 한번에 확 빼는 다이어트가 효율적이라는 이론에 대입해, 어느날 그냥 커피를 끊었습니다. 아침 출근시간 후, 점심 후 내려 마시던 커피는 디카페인 커피로 대체했습니다.
사흘은 정말 비몽사몽이었습니다. 첫 날은 남아있는 카페인 탓인지 그럭저럭 흘러갔는데 이틀째 되는 날, 점심을 먹자마자 식탁에서 졸기 시작합니다. 남편에게 아이를 부탁하고 침대에 쓰러져서는 내리 두 시간 낮잠을 잤습니다. 셋째날인 그 다음날은 오전에 한시간 반 낮잠을 잤습니다. 보통은 여섯시에 아이와 같이 일어나도 하루를 곧잘 지냈는데, 그 날은 여덟시에 남편과 육아 교대를 하고 꿀잠을 잔거죠. 재택근무 할 때 커피를 끊어서 참 다행입니다.
그렇게 사흘을 보내고 나니 마치 카페인 디톡스를 한 기분입니다. 그 전엔 깨어있어도 집중이 잘 안 된다고 느낄 때가 왕왕 있었는데, 이제는 나의 순간에 좀 더 집중할 수 있는 느낌입니다. 잠이 늘어서 내 절대적인 시간은 줄었지만, 시간을 아껴 사용하는 느낌입니다. 그렇다고 시간을 효율적으로 쓴다는 말은 아닙니다. 잉여의 기분을 충분히 느끼며 시간을 보냅니다.

'독일에서 _ > 살아가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커피를 끊었습니다  (0) 2020.05.05
독일 설계사무소 _ 재택근무 1, 2일차  (0) 2020.03.19
포크로 라면먹기  (2) 2020.01.29
쉬고싶다  (0) 2020.01.27
오늘 아침 기분이가 좋았던 일  (0) 2019.08.09
유튜브를 시작했습니다.  (0) 2019.07.01

홈오피스 1일 차

학교 휴교가 시작된 다음날인 3월18일부터 회사에서도 공식적으로 재택근무를 할 수 있게 했다.

아침에 출근해 홈오피스에 필요한 서류를 작성하고, 팀원과 업무를 나누고, 파일들을 서버에서 내려받았다. 4 주 동안 학교가 쉬기 때문에, 홈오피스도 4주 후인 4월 18일 까지이다. 나는 이제 막 신입 딱지를 뗐기 때문에 팀장의 지시를 받아야 하는데, 2-3주 집에서 일 할 수 있도록 넉넉한 일감을 받았다.

점심에 남편이 아이와 차를 타고 와 컴퓨터를 운반했다. 오후엔 내가 아이를 돌 볼 순서라 저녁때가 돼서야 컴퓨터 전원을 켰다. 회사에서 사용하던 세팅이 아닐것은 짐작했지만, 이정도일 줄은 몰랐다. 그제서야 회사에서 나눠준 지침들을 자세히 읽었다. 가장 중요한 캐드 프로그램 시리얼 번호를 겨우 찾아 입력했는데도 프로그램은 열리지 않았다. 첩첩산중. 일이란걸 언제 시작할 수 있으려나.

맥북프로를 곧 장만해야겠다고 마음이 굳었다. 앞으로도 종종 홈오피스 할 경우가 생길테니.


홈오피스 2일차

새벽같이 회사에 가서 못 가져온 파일들을 가져오려고 했다. 8시 10분 전에 회사에 도착했는데, 이미 층층마다 직원들이 있다. 다들 왜 왔냐는 반응.

회사에 내 컴퓨터가 없으니 오늘 오지 않을 확률이 제일 높은 사람의 컴퓨터를 켰다. 아, 그런데 마우스가 없잖아! 대부분이 홈오피스를 하기 때문에 필요한 것들을 집에 들고갔나보다. 블루투스 마우스이니 다른 자리로 옮겨야 겠다.

아, 그런데 컴퓨터를 잘못 선택했다. 내가 쓰는 버전이 없는 컴퓨터다. 파일을 열어서 다른 확장자로 저장해서 가져가야 하는데, 다른 버전에서 열면 기존 데이터가 꼬일 가능성이 있다. 여기까지 오기에도 컴퓨터 담당자의 승인이 몇 번이나 필요했는데, 또 다른 컴퓨터에서 시도 할 수는 없다. 파일을 일단 그냥 가져가 보도록 하자.

집에서 외장하드를 가져왔는데, 뭔가 막혀있다. 지난번에 유에스비 가져왔을 땐 됐던 거 같은데, 내 기억력을 믿을 수는 없다. 그래서 하나씩 클라우드에 올리기로 했다. 작업파일 몇 개인데 업로드에만 40분이다. 조용히 커피를 내리러 간다.

최신 맥북 내가 사고야 만다, 진짜.

'독일에서 _ > 살아가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커피를 끊었습니다  (0) 2020.05.05
독일 설계사무소 _ 재택근무 1, 2일차  (0) 2020.03.19
포크로 라면먹기  (2) 2020.01.29
쉬고싶다  (0) 2020.01.27
오늘 아침 기분이가 좋았던 일  (0) 2019.08.09
유튜브를 시작했습니다.  (0) 2019.07.01

+ Recent posts